Frozen Are The Winds of Time
: A Journey back to the present


2024.6.20 - 7.18

WANG RU





“Frozen are the Winds of Time: A Journey back to the present” is a collection of photographs I took from 2019 to 2023, depicting my rapidly developing hometown. The series portrays a family tormented by fate through a blend of past, present, and future light. 

My father, who lives in his hometown, has been suffering an incurable brain damage after a car accident when I was 12 years old. Since then, he lost his sense of time. Even I come home to visit him every year, he often mistakes me for someone else.


On the other hand, in recent years, the “city construction project” promoted by the new mayor has brought a big change to my hometown. But compared with the changed city, most people there seem to speak and dress in the same way as a decade ago. They stay unchanged and there’s a stark contrast between them and the city. In my father’s mind, I might be or am always a student attending a primary school in my hometown. But in reality I live in a world parallel to his. For him, I may have already become a stranger.


Taking pictures of my father and my hometown has given me a chance to face what I had been trying to escape from in my childhood. And I have found that my father, who lives in a different time from the real world, and those who lives in a fast developing city, share the same mind-set. The wind of time has continued to blow, but nothing has ever changed.


“A Journey Back to the Present” consists of photographs I took in the summer of 2023, returning to my hometown after four years. Due to the pandemic, I couldn't go back home for four years. I used the remaining film from the “Frozen are the Winds of Time” series to capture the changes during my absence. Although the film was expired, it condensed the passage of time and brought me back to the present.



"시간의 바람은 얼어붙다: 현재로의 여정"은 내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촬영한 사진 모음으로, 급속도로 발전하는 나의 고향을 묘사한 작품이다. 이 시리즈는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빛을 섞어 운명에 괴로워하는 가족을 묘사한다.

내 아버지는 내가 12살 때 교통사고를 당한 후 고향에서 살며 치유할 수 없는 뇌 손상을 겪고 있다. 그 이후로 그는 시간 감각을 잃었다. 매년 집에 돌아가 아버지를 방문해도, 그는 종종 나를 다른 사람으로 착각하곤 한다.

반면, 최근 몇 년 동안 새 시장이 추진한 "도시 건설 프로젝트"는 내 고향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하지만 변한 도시와 비교하면, 그곳 대부분의 사람들은 10년 전과 같은 방식으로 말하고 옷을 입는 것 같다. 그들은 변하지 않았고 도시와는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 아버지의 마음속에서는 내가 여전히 고향 초등학교에 다니는 학생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실제로 나는 그의 세계와 평행한 세계에 살고 있다. 아버지에게 나는 이미 낯선 사람이 되어버렸을지도 모른다.

아버지와 고향의 사진을 찍으면서 나는 어린 시절 도망치고 싶었던 것과 마주할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나는 현실 세계와 다른 시간 속에 사는 아버지와 빠르게 발전하는 도시에 사는 사람들이 같은 마음가짐을 공유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시간의 바람은 계속 불었지만,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

"현재로의 여정"은 내가 2023년 여름에 4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가며 찍은 사진들로 구성되어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4년 동안 집에 돌아갈 수 없었다. "시간의 바람은 얼어붙다" 시리즈의 남은 필름을 사용하여 나의 부재 동안의 변화를 포착했다. 비록 필름은 만료되었지만, 그것은 시간의 흐름을 응축하여 나를 현재로 되돌려 놓았다.